꼬맹이블로그

 

안녕하세요~ 입추가 지나고서 선선한 바람이 조금씩 불더니 오늘은 햇볕이 좀 강하네요.

아이들도 모두 개학을 하고, 덥고 힘들긴 했지만 여름이 지나가니 왠지 아쉬운 마음이 들어요.

 

오늘도 알아두면 유용한 생활 팁에 대해 알아보도록 할게요.

 

 

냉장고에서 안 좋은 냄새가 나요.

 냉장고 안에 소주 하나씩 있죠? 뚜껑을 열어 놔 보세요. 냉장고의 안 좋은 잡 냄새를 잡아줘요.

 

김이 눅눅해 졌어요.

바삭바삭한 김이 눅눅해졌어요. 이럴 땐 전자레인지에 살짝 돌린 후 드셔보세요. 김이 어느 정도 바삭해져요.

 

과자가 눅눅해졌어요.

양이 많은 과자는 한 번에 먹기가 힘들죠. 이미 눅눅해진 과자는 전자레인지에 15초 정도 돌려주세요. 먹고 남은 과자 봉투 안에 각설탕을 넣어 함께 보관해 놓으세요. 각설탕이 습기를 빨아들여 과자가 눅눅해지는 것을 방지해 준데요.

 

장미꽃을 오래오래 보고 싶어요.

장미꽃을 화병에 꽃을 때 소다수를 부으면 시들지 않고 오래 간데요. 전 요즘 꽃을 오래 보고 싶어 드라이플라워를 좋아하는데요. 소다수를 넣어서 꽃을 꽂아봐야겠어요.

 

건전지가 너무 빨리 달아요.

리모컨이나 시계 등 갈아 줄 새 건전지가 없는데, 건전지 수명이 다 됐을 때가 있어요. 이럴 땐 망치나 드라이버로 건전지 옆면을 5번 정도 톡톡! 두드리면 어느 정도 쓸 수 있어요.

 

고기 먹고 체했어요.

고기를 너무 맛있게 먹었는지 체했어요. 손을 따보기도, 소화제를 먹기도 하죠. 파인애플을 드시면 소화에 도움이 돼요.

 

배탈이 났어요.

배탈이 나서 너무 아플 때 진하게 탄 매실차를 드셔 보세요. 배탈이 났으니 너무 많이 마시는 것보다 소주잔에 한잔 정도가 좋아요.

 

스티커 자국이 남았어요.

가격표, 상표 등이 붙은 스티커 자국을 제거하고 싶을 때 유통기한이 지난 선크림이나 물파스를 바르고 20분 정도 방치한 후 마른 수건으로 닦아주세요. 물티슈를 사용하면 잘 안 닦여요. 전 유리병에 상표를 자주 제거하는데 가벼운 자국은 지우개를 이용해 지우기도 해요. 어떤 분은 식용유를 이용해 지웠다고도 하는데 전 안 해봤어요.

 

전자파가 많이 나와요.

전자파가 많이 나오는 tv나 컴퓨터 등에 10원짜리 동전을 붙이면 전자파를 어느 정도 차단해 주는 효과가 있데요.

 

tv모니터나 스마트폰, 컴퓨터 화면에 기름 얼룩이 있어요.

모니터나 스마트폰에 기름때가 묻어 지저분할 때  마른 수건에 구강청결제를 묻혀 닦아보세요. 기름기, 지문 등이 잘 제거돼요.

 

옷에 고기 냄새가 뱄어요.

냄새 많이 나는 음식을 먹은 후 옷에 냄새가 뱄을 때 난감하죠. 방향제가 있다면 뿌리고 없을 땐 분무기에 물을 담은 후 옷에 뿌려주세요. 그 후 드라이기를 냉풍으로 5분 정도 옷에 쏘여 주세요. 냄새가 많이 빠져있을 거예요.

 

이상~ 생활 속에서 많이 일어나는 일들이었어요. 이럴 때 당황하지 말고 생활팁을 발휘하는 센스~있는 하루 보내세요. ^^

Comment +0

 

생활 팁~ 살다 보면 이런 거 몇 번쯤 검색해보죠. 저도 인터넷이나 TV매체를 통해 정보를 얻곤 하는데요.

생활 속에서 알아두면 꼭 써먹을 일 있고 유용한 생활 속 팁을 알려드리려고 해요.

제가 활용해 본 것도 있고 아직은 경험해 보지 못한 것도 있는데 많은 분들께 입증된 것으로 모아봤어요.

 

냄비가 탔어요.

그냥 버릴 수는 없죠. 그렇다고 철 수세미로 문지르면 안 돼요. 탄 냄비 안에 사과 껍질과 물을 넣은 후 펄펄 끓여주세요. 그다음 사과 껍질로 탄 부분을 문질러 주세요.

 

가스레인지 깨끗하게 만들어요.

가스레인지 주변에는 음식, 국물 자국 많이 남게 되죠. 세제를 묻혀 닦는 것도 좋지만 김빠진 콜라를 활용해 보세요.  콜라의 산성 성분이 때가 쉽게 제거돼요. 또 변기통에 콜라를 붓고 30분 정도 있으면 변기 안이 깨끗해져요.

 

볼펜 낙서를 지워요.

아이들 키우다 보면 볼펜으로 낙서한 흔적들이 많죠.  물파스를 살살 바르고, 물티슈로 싹싹 닦아주세요. 상태를 보면서 몇 번 반복해 주시면 돼요.

 

머리에 풍선껌이 묻었어요.

난감해요. 저도 어릴 때 이런 경험 있었는데 잘라냈던 기억이 있어요. ㅜㅜ 이럴 땐 클렌징크림을 바른 후 손으로 살살 만져주면 껌이 제거돼요.

 

구두를 반짝이게 만들고 싶어요. 

구두약으로 하면 물론 좋고요. 상한 우유가 있다면 부드러운 헝겊에 묻혀 살살 문질러 보세요. 가죽소파에도 좋아요.

 

자동차, 자전거가 녹슬었어요.

녹슨 부분에 치약이나 콜라를 천에 묻혀 닦아보세요.

 

침대, 바닥 틈에 먼지가 많아요. 

세탁소에서 주는 철사 옷걸이에 스타킹을 씌운 후 문질러 보세요. 정전기로 인해 먼지가 붙어 나와요.

 

자동차 유리에 주차 딱지가 붙었어요.

제 잘못이긴 하지만 정말 짜증 나죠. 그것도 앞 유리에 딱! 하니 붙은 주차 딱지. 모기약을 싹~ 바르고 천으로 문질러 주세요.

 

하수구에서 냄새가 나요.

10원짜리 동전을 스타킹에 넣은 후 배수구에 넣어주세요. 동전의 구리 성분이 세균의 생성을 억제하고, 음식물 부패와 냄새를 막아준다고 해요. 동전이 검은색으로 변하면 교체해주세요.

 

신발장에서 냄새가 나요.

꼬릿꼬릿한 냄새 날 때 신발장 및 신발 안에 10원짜리 동전을 넣어주세요.

 

손 때가 타 벽지가 지저분해요.

먹다 남은 식빵으로 더러워진 부분을 문질러주세요.

 

니트가 줄었어요.

저 이 방법 참 많이 썼는데요. 린스 푼 물에 5분 정도 니트를 담근 후 헹궈 주세요. 그 후 모양을 잡아가며 건조해 주면 원래 니트 사이즈로 돌아와요.

 

와이셔츠 목 부분에 때가 꼈어요.

목 때 부분에 샴푸를 바르고 비빈 후,  세탁해 주세요.

 

검은 옷, 색이 바랬어요.

김빠진 맥주에 바랜 옷을 넣고 헹구어 세척하면 검은색이 어느 정도 살아난데요.

 

흰 옷에 기름때가 묻었어요.

물 1L에 소금 한 큰 술을 넣고 삶아주세요.

 

옷에 과일 물이 들거나, 다른 옷감 색이 이염됐어요.

과일 주스를 좋아해 자주 마시는데 옷에 묻으면 속상해요. 옷의 오염된 부분에 식초를 묻히고 비빈 후 빨아보세요. 옷에 다른 색이 이염됐을 때도 전 효과를 봤어요.

 

이상~ 유용한 생활 팁을 알아봤어요. 더 많은 정보는 2탄에서 또 올릴게요. ^^

 

Comment +0

 병뚜껑 쉽게 여는 법 알려 드리려고 해요. 여자는 누구든지 공감할 거예요. 차 마시고 싶은데, 잼 발라서 빵 먹고 싶은데, 유리병을 열어야 할 일이 있을 때 병뚜껑이 안 열려서 진땀 빼게 되잖아요. 저도 자주 그러네요. 너무 세게 힘을 주다 보면 손목이 아프기도 하고요. 병뚜껑을 아주 손쉽게 여는 도구가 나온다면 당장 사야겠다고 생각한 적이 많거든요. 저는 너무 급할 때는 경비 아저씨나 주위에 남자분께 부탁하기도 하네요. 

겨울에 먹던 생강차예요. 생강차를 많이 담가놓기도 했고 이건 선물 받은 거라 먹다가 냉장고에 넣어 놨었어요. 한주 전 까지만 해도 32도가 넘는 날씨였는데 이틀 전부터 밤에 이불을 꼭 덮고 잤거든요. 창문도 꽉 닫고.. 갑자기 생강차가 생각나네요. 그런데 알 열리네요. 손으로 아무리 돌려봐도 안 열렸어요. 방송 다시 보기를 뒤져서 몇 가지 방법을 시도해 봤거든요. 좋은 방법 같아서 제 블로그에 공유해 드리려고 해요. 뚜껑아 좀 열려라. 오랫동안 안 먹었더니 속에 내용물이 뚜껑 사이사이에 달라붙은 것 같기도 하고 도대체 열리지가 않아요. 먼저 숟가락으로 두드리래요. 옆 부분을 먼저 두드렸어요. 적당히 세게 여러번 두드렸어요. 

다음 뚜껑 윗부분을 두르리래요. 두드려 보았어요. 콱콱콱콱!!!!! 뚜껑을 마구 두드리니 저희 집 강아지가 누나 화났나? 하는 표정으로 쳐다 보네요. 그런 후 방으로 황급하게 들어가 버렸어요. 제가 두드리고 시끄러우니 화난 줄 알았나 봐요. 강아지야 미안하다. 다음 이 방법은 저도 아는 방법이었어요. 고무장갑을 준비해 손에 낀 후 돌려보기, 고무 장갑 말고 고무로 된 냄비받침으로 해도 된데요. 고무가 병뚜껑과 밀착력을 높여줘서 잘 열리는 것 같은데 제 병은 이렇게 해도 열리지 않았어요. 평소엔 이 방법에 잘 통했는데 오늘은 안되네요.

인터넷에서 병뚜껑 쉽게 여는 법을 치니 전자레인지에 돌린다, 뚜껑 사이에 고무줄을 낀거나 숟가락을 껴 본다. 등 아주 다양한 정보가 많았어요. 왠지 이거다~ 하는 느낌이 들어서 해 본건 '끓는 물에 뚜껑이 담기게 담가 놓는 것'이었어요. 주전자에 물을 끓인 후 적당히 뜨거울 때 물을 그릇에 부어요. 그 다음 병의 뚜껑 부분이 아래로, 뚜껑까지 물에 잠겨질 정도로 담가놓는 거예요. 너무 오래 있지는 않고 한 10초~15초 있었던 것 같아요. 물을 콸콸콸 끓이고 부어줬어요. 그런 후 가만히 기다리기. 

제발 열려라... 참 생강차 한번 먹기 힘들어요. 이번에 안 열리면 지치고 귀찮아서 포기하려고 했거든요. 실온에 그냥 놔둬볼까? 그렇게 생각했어요. 사진상에는 그릇이 어두워 물이 잘 보이지 않는데요. 뚜껑 있는 부분까지 물을 채워주셔야 해요. 그런 다음  좀 기다려 주세요. 열리길 바라는 마음으로. 진짜 열렸어요. 유리병 입구 주변에 생강과 레몬이 끈적이게 마구 붙어 있었어요. 그래서 점성이 강해서 뚜껑과 함께 들러붙어 있었나 봐요. 그리고 오래 안 먹다 보니까 냉장고에서 얼었나? 드디어 레몬 생강차를 마실 수 있게 되었네요. 처음부터 이 방법을 쓸걸 그랬나요? 그래도 전 예전엔 고무장갑으로 몇번 열었거든요. 그 방법이 제일 수월하잖아요. 여러분도 고무장갑 끼고 돌리는 거 먼저 해보시고 안 되면 이 방법도 해 보세요.

그래서 저는 이 날 생강차를 맛있게 먹을 수 있었답니다. 또 보관 할 때 주변에 묻은 것을 깔끔히 닦은 후 넣어줬어요. 다음엔 잘 열리라고요.

여러분도 병뚜껑 안 열릴 때 '병 뚜껑 쉽게 여는 법' 제 글 보시고 무사히 열 수 있었으면 뿌듯하겠네요.

Comment +2

  • ㅋㅋㅋ 보는것만으로도 웃음이 나네요. 저는 병두껑을 쉽게여는 툴을 사서 작던 크던 힘딸리면 그걸로 사용하지요.

    • ㅎㅎㅎㅎ 앗!! 램바님 그런 기구 있었어요? 몰랐네요. ㅋㅋ 제가 개발하고 싶은 기구였는데. 정말 날이 갈 수록 힘 딸려요.. ㅜㅜ