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맹이블로그

보정 카페거리에서 지인들과 만나 곱창 먹은 날이다. 자주 가는 동네인데 보정 카페거리에 곱창 집이 있는 줄 몰랐다. 곱창이 먹고 싶다고 지인이 데려간 곳 이다. 이름은 곱창가. 이른 저녁 시간에 갔었는데 술 마시는 손님들이 많이 있었다. 우리는 점심을 많이 먹어 아직 배가 꺼지지 않았기 때문에 가볍게 맥주 한잔 씩만 먹었다. 맥주와 곱창이 참 잘 어울린다. 



순두부 찌개와 함께 나온 곱창과 야채. 모듬 세트도 있었는데 거하게 먹기는 그래서 조금만 시켰다. 곱창이 쫄깃쫄깃 고소하니 맛있었다.  순두부 찌개는 맵고 얼큰한 맛이다. 야채도 리필해서 듬뿍듬뿍 구워서 함께 먹었다.



사진 상에는 없지만 냄비에 담긴 국수도 깔끔하니 맛있었다. 모두 곱창과 잘 어울린다.



마무리는 볶음밥으로.. 볶음밥 안 먹으면 섭섭하다. 부추도 많이 많이 먹었다. 양을 적게 시켰는데 이것저것 맛보면서 먹어보기 좋았다. 보정 카페거리에서 곱창 처음 먹어 봤는데 깔끔하고 맛도 괜찮은 것 같아 종종 가기로 했다. 이렇게 배불리 먹고 탄천길을 따라 집까지 걸어왔다. 한시간 걸었나보다. 맛있는 음식도 먹고, 운동도 된 것 같아 뿌듯하다. 날씨가 괜찮은 날은 자가용 보다는 걸어서 보정 카페거리에 가야겠다.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