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맹이블로그

죽전 카페거리 데이트하기 좋은 곳 소개해드리겠습니다 아시는 분들 많겠지만 신세계 경기점 옆에, 죽전역 근처에 있는 카페거리입니다. 제가 참 좋아하는 곳입니다. 카페, 음식점, 옷, 소품 가게 등이 모여있는 거리인데 규모가 그렇게 크진 않습니다. 작은 거리인데 이것저것 모여 있어서 편하게 움직이기 좋습니다. 날씨가 따뜻한 봄, 가을이 되면 야외 테라스도 많이 있어서 바람 쐬며 데이트하기도 좋고, 강아지도 데리고 콧바람 쐬기 참 좋은 곳입니다. 옆쪽에 계단으로 내려가면 탄천길도 있습니다. 맛있는 음식 먹고, 차 마시고, 쇼핑하기. 여자들이 좋아하는 코스죠. 음식점도 자주 가다보니 입맛에 맞고 분위기 좋은 맛집도 보입니다. 예쁜 카페들도 물론 많고요. 가끔 옷 쇼핑도 해 봤는데 옷가게들이 얼마 되지 않아 폐업하는 가게들도 많았습니다. 스타일이 참 마음에 들었는데 없어지면 아쉽네요. 데이트하기 좋은 곳, 죽전 카페거리가 안 좋은 점은 주차 문제.. 주차장도 좁고, 가게들 앞에 대기도 하지만 공간이 너무 좁습니다. 죽전 카페거리 데이트할 때면 차 없는 거리로 하면 좋겠다는 생각도 들곤 합니다. 돌아다닐 때 좁은 곳에 차가 들어오니까 좀 불편합니다. 전 가까운 이마트에 대고 쇼핑하고 나옵니다. 그게 제일 편하더라고요. 이마트 2층에 죽전 카페거리로 연결되는 입구가 있으니 잘 모르시는 분들은 그쪽을 이용해 보면 편하실 겁니다. 10월에는 할로윈 데이가 있어서 요즘 분위기가 할로윈 소품들로 많이 장식이 돼 있습니다. 볼 거리도 많고 아기자기한 느낌이 들어서 거리를 걸으면서 기분이 좋습니다. 몇년 전 할로윈 데이 이벤트 할 때 가 봤는데 거리에서 음악 공연도 하고, 좀비 분장한 사람들도 돌아다녀서 깜짝깜짝 놀랐어요. 가게에서는 사탕도 나눠주는 재밌는 이벤트도 해서 즐거운 경험이었습니다.

초반에 상권이 형성되었을 때는 빈 가게도 많고 약간 썰렁한 분위기도 있었는데 갈 때마다 해가 지날 때마다 점점 좋아지는 분위기입니다. 여기 모르는 분들은 별로 없죠. 하늘도 말고 날씨가 좋은 9월 친구와 만날 때면 이곳을 꼭 가게 됩니다. 스파케티 먹고, 차 마시고, 맛있는 곱창집도 있어서 곱창과 맥주도 마셨습니다. 술집이 많이 있어서 많이 시끌벅적한 분위기도 아니고 조용하고 한산하면서 분위기 좋습니다. 가족 단위로도 많이 나오는 것 같습니다. 전 이 거리의 상인도 아니고 아무 상관이 없는데 맛 집들도, 예쁜 가게들도 오래 운영되고 새로운 곳도 생겼으면 하는 바람에서 이렇게 글을 적고 있습니다. 수원이나 분당, 용인에서 오기에도 먼 곳이 아니고, 모르는 분들도 간혹 계시더라고요. 주차장만 넓으면 자주 갈 것 같은데 그 점이 좀 아쉽습니다.  주차하느라고 고생하는 것이 제일 싫더라고요. 죽전 카페거리 데이트하기 좋은 곳, 친구와 가족과, 연인과 반려견과 한번 들러 보시는 것도 좋겠습니다. 내일 기온이 많이 낮아진다고 하니 모두 건강 잘 챙기고 감기 조심하시기 바랍니다.

Comment +2