꼬맹이블로그

2018 KT 보야지투자라섬 축제는 저번에 포스팅하기도 했지만 로이킴 공연이 제일 조아 기억에 남는다. 무대 매너도 좋고, 얼굴도 멋있고, 노래도 잘하고... 보야지투자라섬 공연 다녀온 후로 로이킴 팬이 되버렸다. 아름다운 자라섬에서 로이킴의 감미로운 목소리와 음악이 흘러나오는데 정말 소름이 쫙~ 이 날 보야지투자라섬 축제 현장에 비가 왔었는데 로이킴 공연에서는 비가 살짝 멈추는 행운까지 있었다. 팬클럽에서도 많이 온 것 같았다. '로이로제'라고 외치던 소리가 인상적이었다. 그가 5곡 정도 불렀나? 현장에서의 노랫소리를 모두 녹화하고 싶었지만 핸드폰과 카메라 배터리 문제로 모두 담아오진 못했다. 그 중에 'home' 이라는 노래를 부르는 모습을 라이브 영상으로 올려본다. "화려한 불빛들 그리고 바쁜 일상들 뒤에 숨겨진 초라한 너의 뒷모습과 하고 싶은 일 해야만 하는 일 사이에서 고민하는 너의 무거운 어깨를 위해~" 정말 좋았다.



이 날 2018 KT보야지투자라섬 공연이 있던 날은 로이킴의 신곡 '우리 그만하자'가 발표되기 며칠 전이었다. "자라섬에 있는 많은 분들이 저의 노래를 들어주신다면.. 우아~ 이게 다 몇명일까요?" 라고 말하던 모습이 생각난다. 우리 그만하자 노래는 요즘 듣고 있는데 역시 기대를 저버리지 않았다. 노래도 너무 좋고 뮤비도 직접 참여했다. 로이킴처럼 정말 자신의 색이 뚜렷한 느낌있는 가수 오랫동안 사랑받고 오랫동안 그의 음악을 듣고 싶다.

Comment +0